img

 

 

 

img

 

 

img

 

 

 

img

 

 

 

img

 

 

 

img

 

 

 

img

 

 

 

img

 

 

 

 

 


 


 



 
bDSC00481.jpg

 
엘리어트의  봄 낚시여행-{ (경기도 용인 신원 저수지) - 편 }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 (경기도 용인 신원 저수지를 찾아서...)

 

 


  <<  봄은...>>


벌써 4월도 다가고... 봄도...그렇게 잠 안 오는 밤이 많아지고

봄 기운 아련한 세월이 강을 거슬러 오른다


눈감아 보면, 청춘의 강엔 아직도 들꽃이 향기로운데

지천명 나의 강엔 잡초만 어지러이  무성하다


이젠,  물살 거친 여울목을 지나 하류가 가까워지고 있는데

잔잔해 진 만큼  나의 강은  콘트라베이스 음율은 아니어도

첼로 소리 정도는 나야하는데

나는,  아직도  끽끽거리는 바이올린  소리를 내며
 여울을 거슬러 올라가고 있다.


 


어느 봄날    경기도 용인 신원 저수지에서
 
 
 

봄 낚시여행-{ (경기도 용인시 신원 저수지 ) - 편 }

 

 

 ...

 

 

 

 
bDSC00490.jpg


▲  아주 가끔은  행복이 결코 객관적이거나 보편 타당한 상황일 수 없음을 깨닫기에는  너무나 우리의 세상이

 

시각적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.

 

 

 

bDSC00705.jpg

 ▲  그런 생각 때문에 매번 우리는 행복이나 즐거운 삶과 멀어 지는게 아닌가 한다,  이런 문제를 풀기 위해서는 시각적으로 보고 결정하기 보다
 
결정하고 바라보는 것도 방법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본다.



DSC05270.jpg
 

▲   비단 삶이나 일상을 떠나서 낚시라는 취미를 즐기는 것도 또한 그 범주를 벗어나지 않나 하는 생각,  그래서 봄이 제법 깊어진 4월 중순
 
낚시 정보나 보여지는 것에 무관하게,  몇 번 가본 곳이지만 낚시 보다는  구경만 하였던 경기도 용인에 있는 신원 저수지를 출조지로 결정하고
 
주말  낚시 여행을 계획하였다.

 
DSC06482.jpg

▲  비단 "김소월님의 진달래"를 논하지 않더라도 봄 들녘 산등성이에 흐드러지게 피어 있는 진랄래를 보면 마음이 아련해 진다,
 
아름다운 이별을 노래한 소월님의 천재적인 감성에 새삼 놀라게 된다.
 
 


DSC00231.jpg

▲  봄 들녘 사이로 아스라히 펼쳐져 있는 봄 호수 또한  우리에게 아련한 감상에 빠지게 하는 묘한 매력이 있는 듯하다.
 

DSC00270.jpg
 
▲  지난 주 부터 제법 내린 봄비에 그 동안 피지 않았던 봄꽃들이 만개한 상태라  분위기 자체는 좋으리라 생각을 하였고 무엇보다도 

저수지 둘래길의 봄 경치가 굉장히 아름다우리란는 기대감으로 서울에서 한 시간 거리인 신원 저수지로 떠났다.
 

DSC05162.jpg

 ▲  상류에  있는  수몰나무 포인트와  멋진 호수의 봄 풍경이 보는이로 하여금 감탄을 자아낼 정도로 분위기가 그만이다.



 

DSC06431.jpg


 ▲ 신원지는  해마다 이 시기에는  씨알 좋은 붕어가 잘 낚이기로도 잘 알려진 곳이며,  서울에서 가까운 곳이지만, 전원 풍경이 제법

 

아름다운 곳이기도 하다.

 



DSC07854.jpg

▲ 평소에 친하게 지내던 낚시 후배 몇 명 그리고 늘 같이 하는 조우 베스트님과 함께  조금은 편의성이 있는 관리터에서 낚시하며 즐거운 시간을 갖기 위해서다.
 
DSC08246.jpg

▲  현재 신원 저수지는  상류 포인트도 분위기와 입질이 좋은 상황  수상 좌대도 요즘 상황이 좋다고 한다. 
 
 

DSC09857.jpg

▲  아직은 이른 시즌이라  포인트는 많이 빈 상태.



bDSC00779.jpg

 ▲  노지 포인트는 아직 여유가 많은 상황이다, 봄이라 그런지 꾼들이 그리 많은 것 같지는 않다.


 



DSC00814.jpg

 
▲  봄꽃 흐드러지게 피는 호숫가에 낚싯대 몇 대 드리우고 조용하게 찌를 바라보고 있는 풍경은 각박한 현실을 사는 꾼들에게는

 언제나 로망이고  그리움이 아닐까 싶다.
 
 


 

DSC06963.JPG


▲  물색도 아주 좋은편이며, 상류는 수심도1.5~2미터 정도로 봄 낚시하게에 적당한 수심이다.


 


 

DSC00841.jpg

 
▲ 낚시터 주변에 핀  엄나무 순,  먹음직스럽습니다.

 



DSC05113.jpg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▲ 신원지는 씨알이 거의 준척급으로 낚이며 간혹  떡붕어나 메기, 강준치 같은 손님 고기도 낚인다.


 
DSC05886.jpg

 
▲  낚시사랑 회원이신 "쎄쎄"님의 여친 소슬님.  대물 낚시에 정통파라고 하는데 보여지는 기세가 대단합니다.
 
DSC07905.jpg

▲  신원지 관리실 건너편은 경치가 좋으며 낚시자리가 편한곳으로 인근 마을의 이미지가

 

아기자기하고 시골스런 분위기를 만들어 주기 때문에 나는 이곳을 자주 이용한다, 비록 낚시를 하지 않더라도 좋아하는 편이다. 
 


DSC00125.jpg

  
▲  강원도 오지의 소류지나 비교적 넓지 않은 낚시터를 주로 다녔기 때문에 이렇게 큰 저수지는  그리 친근하게  다가오지는 않지만
 
하류를 제외한 중 상류에 있는 아기자기한 포인트와 잘 배치된 좌대가 마음에 든다.

 

 

DSC00303.jpg



▲  관리실 건너편. 노지 포인트 뒤에 자리한 시골집 장독대의 모습도 친근한 이미지로 다기온다.

 

 


DSC09873_2.jpg


▲  막바지 황홀한 축제를 위해 온몸을 불사르는 벛꽃의 모습.

 


 

DSC06783.JPG



▲  서울 근교라고는 하지만, 이곳은 유난히 야생화가 많은 곳 중의 하나다.

 


DSC06787.JPG


▲  금계불, 제비꽃 등 아름답지만 작은 꽃들도 낚시터 주변에 즐비하다.


DSC03400.jpg

▲ 베스트님,  낚시 준비를 하는 모습입니다.
 
DSC05761.jpg

 ▲ 우리 일행도  상류에서 낚시 준비를 하는 모습입니다. 
 

 


 

DSC05213.jpg



▲  상류에 주차를 하고 텐트와 타프를 설치하여 베이스캠프를 설치해 놓은 모습입니다.



 

DSC00045.jpg
 
  
▲ 아직 입질이 별로 없는 시간대라 채비를 마친 꾼들은 저마다 휴식을 취하고 있다.
.
  

 

DSC00236.jpg


 
▲ 만개한 봄의 신원지 모습

 


 

DSC00281.jpg



▲   이날 신원지에는  "SBS낚시회" 2015년 시조회 행사가 있었습니다.

 




 

 


 

DSC05132.jpg


▲  "SBS낚시회"  회원이 고즈넉한 봄 호수에서 낚시를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.


 

DSC05365.jpg


 
 ▲ 수몰 버드나무를 포인트로 하는 이 포인트는 상류에  배치되어 있고 나름 대물 씨알이 잘 나오는 장소라고 합니다. 

 


DSC05801.jpg

 
▲  입질이 틈한 시간대를 이용하여 우리 일행이 모여서 담소하고 있는 모습입니다. 
 
 


DSC09954.jpg

▲  천천히 연녹의 색깔을 띄기 시작하는 신원지의 물가 모습

 


 

DSC00163.jpg


▲   상류 포인트,   분위기가 아주 그만입니다. 



DSC00413.jpg


 ▲  베스트님도 낚시 준비를 본격적으로 하고 있습니다.

 

DSC00201.jpg

▲  낚시 준비 완료 ^^ 


 
DSC00330.jpg

  
▲ 낮에 입질이 더 좋은 요즘이라고 합니다. 


DSC05092.jpg

  
▲   수몰나무 언저리로 채비를 던지면  그리 오래 기다리지 않아도 준수한 씨알의 붕어가 입질을 한다.


DSC05612.jpg

 ▲  씨알 좋은 붕어를 낚아내고 있는 꾼의 모습

 
DSC06466.jpg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▲   낚시나 인생은 기다림이 있어 아름다운 것이 아니련가...행복하고 즐거운 것들,  그 꿈이 사라지고  절망이 찾아 와도

다시 돌아와 언제나 가슴에 설레는 바램으로 남아, 미련으로 이어지는 낚시나 인생은

길고 긴 기다림의  연속......이라는 생각을 해봅니다.
 
DSC06472.jpg

▲  토종 월척으로 보여집니다.
 
DSC05595.jpg

 
▲  낚시사랑 5대고수 이신 "이바다"님의 모습. 
 


 

DSC05684.jpg


 
▲  일행 중 한 분이 또 입질을 받았습니다.

 

 
DSC05720.jpg

▲ 멀리서 보아도 아랫배가 불룩한 토종 붕어의 체형이 산란을 위한 먹이 활동중 체포된것 같습니다. 




DSC05736.jpg

 ▲  화끈한 포즈로 첫 월척을 기뻐하고 있는 일행의 모습.
 
 
DSC00020.jpg

  ▲  글루텐 계열  떡밥이나 지렁이 미끼에 토종이 낚인다고 합니다.
 
 


DSC00090.jpg
 

▲   시간은 흘러가고.


 
DSC00116.jpg


▲   저녁 시간을기다리는 빈 낚시의자.

 

 

DSC00311.jpg

▲ 두 세 마리면 족할텐데,  오늘 조과는 어찌 될려나... ^^


DSC00347.jpg

▲   낚시터 주변을 돌아 봅니다 ^^. 
 


DSC000541.jpg

 
▲   똘망 똘망한 눈매가 너무도 귀엽네요.동박새인가요?  아름다운 새입니다.


 
MSC1868.JPG

 
▲ 거의 같은 기간에  활짝 피었던 꽃들은 봄비가 마른 땅을  촉촉하게 적시고 지나가면,  그 젖은 땅 위에  허허롭게 거의 동시에 누워버린다.

그러면 이  땅의  짧은 봄이,  아우성이 지나간 것이다. 봄은 정말 짧다. 꾼들이 기다리는 산란 특수도 그만큼짧다는 애기가 된다.
 


MSC1985.JPG


▲  빗나간 시절을 위로하여  또 다가오는 시간의 파편들,  허공을 맴돌다 추락하는 불나방의 방황같은 일상들

그것이 어쩔 수 없는 삶이라는 생각에.....  가끔은  홀로 낚시하는 호사를 누리고 싶은 마음도 든다.


 
w3.jpg

▲  낮시간에는 바람이 조금 부는 편,  물결 따라 흔들리는 찌톱의 모습도 아름다워 보입니다.


DSC04924.jpg

 ▲  다정도 병인 양  초봄 호숫가는 정적 그 자체다,  참 별 말없는 조용한 친구라도 찾아 주었으면 싶은 날이다

나의 봄은 조용하기만 한데,  봄은 누워 있는데...마음만은 들썩이는 원수같은 설렘을  그대들은 아시는지

더러는 지키지못한 약속이나 맹세 같은 것도 생각이나고 두 눈 멀뚱거리며 한숨도 못 내쉬고  빼꼼이 내다보이는

이 환장맞을 후회나 회한을 아시는지...
 
 
DSC04893.jpg

  
▲ 주저 앉는 계절이나,  들어가는 나이나  절망이  희망보다  절대적으로 우위를 점하고 있지만

그래도 여전히 내게는 희망이 우세하다는 건,  결코 힘이 세지 않은  추억이나  미련 같은 따위에 그저 쓸데없이 상처받고 버림받아도

내게는 저만치 돌아갈 수 있는  낚시라는 위안의 통로가 있다는 것에 대해 고마움을 느낀다.



 
DSC05228.jpg

 
▲ 요즘처럼 감정이 그럴 때면 어쩔 수 없이 난 그곳(낚시라는 취미)에 누에처럼 기어든다,

우선 남에게 들키지 않는 나만의 고치집, 혹은 더 이상 먹지 않아도 되는,  마음껏 후회하고 뉘우칠 수 있는  편안한 휴식의 무덤

언제나 처절하게 바스러져 차라리 후련한 슬픔의 밑바닥,  그 곳에서 결코 흉하지 않은 번데기의 늙음 속에

스스로 조차  감당할 수 없는 변심을 엿보고 있다.

 


DSC05384.jpg

▲  오후 시간이 되면서 낚시에 몰두하는 꾼들이 많아 집니다.
 

DSC05456.jpg

▲ 편한 낚시에 익숙하지는 않지만,  분위기 자체는 완전히 노지 분위기입니다.
 
 
 
 
DSC00286.jpg

▲ 혼자만의 낚시도 좋을 듯합니다. 


 
DSC08329.jpg

 

▲  낚시사랑 회원이신 소슬님의 멋진 포즈


 

DSC09822.jpg

 ▲  최상류 곳부리 포인트로 "SBS낚시회" 회원님 들이 포진해 있었습니다.

 
DSC09855.jpg

▲ 많은 기대를 가지고 출조한 시조회.... 바램 만큼의 입질은  못 받았다고....
 신원지 본격적인 산란시기는  4월 20일 기준하여 전후 1주일 이라고 하니 점차 좋아질 듯합니다


 
DSC07794.jpg

▲  저녁 시간을 대비하여 식사를 하고 있는 회원들의 모습입니다.

 
DSC07798.jpg

▲  낚랑회원인 세세심과 소슬님의 다정한 시간
 

DSC00191.jpg

 
▲  본격적으로 낚시 할 시간이 왔습니다.



dPka.jpg


 

DSC07854.jpg


▲  상류 포인트의  낚시 하는 장소의  분위기도 아주 좋습니다.

 

 

DSC07904.jpg


▲   토종 붕어가 주로 낚이는 데 씨알은 8~9치 정도가 주류를 이루고 있습니다,  밤에는 꿁은 씨알이 기대 됩니다.

 


 
DSC06240.jpg

▲ 비가 좀 더 내려주고 수온과 수위가 적당해지면 대물 붕어들이 잘 낚인다고 합니다. 

 
DSC00004.jpg

▲    베이스캠프의 야간을  은은하게 준비한 정통 켐핑용 랜턴


DSC09843.jpg


▲  서서히 해가 자물고 어둠이 찾아오는 시간이 도래하였습니다, 기대가 되는 밤 시간



DSC09846.jpg


▲   삶도 인생도 어쩌면  한 점 인연의 힘인 것을  궁그려 헤아려 보면  삶에 지친 영혼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떼메온 상흔

짓눌린 톱니바퀴의 삶도 영원도  순간 한 점에  있을진 데,  나이들어  밀려난 여백의 자리에서 세월을 여닫고 선 채

낚시가방 하나 들러 맨  하릴 없는 중년 낚시꾼,  일상에서 묻어나는  빛,  한인가 미련인가

한바탕  흔들어 제낀 속이  술 기운에  의연하다.

 



 

DSC07820.jpg


▲ 해 지는 고목에 바람이 일 듯,  중년 낚시꾼 마음 속에 눈물이 일어  쳐다보는 구름 자락 속으로 흘러 가더니

다시금 노을 잠진 강가에 물결되어 출렁인다

여기  경기도 용인 하고도 외진 호숫가,  낚시터의 밤은 오는데

낚싯대 들고 선 중년꾼,  나의 긴 그림자가  떠나가는 뱃전으로 이어진다
 

 

 

DSC07822.jpg


 
▲   "김인배"님의 트럼팻 연주곡  "석양"이라는 음악에 푹 파뭍혀 허기진 눈으로 찌 불을 바라봅니다.


 

DSC07882.jpg

▲  늘 만나는 이시간 이지만, 이시간은 우리에게 기대와 설레임으로 다가 온다. 밤 시간을 기다리는 꾼의 모습.

 


 
DSC04718-2.jpg


▲   4월이지만  밤에는 아직도 초겨울 날씨,  방한 장비 구비는 필수입니다


 

 

 

DSC07019.jpg



▲ 늘 밤을 세워 낚시하는 베스트님은 최근 의자 보일러를  준하나 장만하였습니다.

긴밤을 편안하고 따스하게 보내는 낚시를 하는것을 보니

베스트님두..이제는 나이라는 명령어에 순종 하는 듯 합니다.


 
DSC04728.jpg

 
▲  한 밤 호숫가에 낚시 드리우듯,  바람에 깃대를 세우듯  채울 수 없는 허망

어둠에서 빛으로 빛에서 어둠으로 교차되는 여백,  끝인가 하면 시작이고  시작인가 하면 끝으로 이어지는 인연 같은 것들

초봄 밤  내 빈 낚싯대에는 바람이 울고 영혼이 울고 별이 내린다.


 
207.jpg

 

▲   숱한 사념들  조촐히 털고 앉아  없이 호수 위에 시간의 黑白을 가린다.

도시의 소음을 멀리하면서  時間의 거미줄을 한올 한올 걷어 버린 이 시간이 너무 좋다는 생각을 해보게 합니다.


 

DSC04734.jpg


▲   고독이라는 단어....어쩐지 낚시라는 단어와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드는 낚시꾼의 모습

 

 

 

MSC0905.JPG


 

▲  낚시사랑 회원이신 베스트님이 밤낚시에 붕어 입질을 보고 긴장하고 있는  모습



 

MSC0907.JPG


 
▲  드디어 입질을 받고 한 마리 낚은 듯한 모습입니다.





 
MSC1046.JPG


 
▲  지난 겨울 지독한 빈 작으로   힘들어하였던 베스트님의 모습이 봄꽃처럼  활짝 만개했습니다..

 

 



DSC04752.jpg


▲ 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찌를 응시해야 할 때가 지금이 아닌가 합니다.

 



DSC04786.jpg

▲  가끔씩 대물 물고기의 라이징 하는 소리에 기대감은 점점 더 커져만 가고...^^그렇게 봄의 주말 밤은 지나가고  있습니다.

 

 



DSC04790.jpg

▲  앉은 자리 그대로 等身佛인 양,   그대로 오랜동안 앉아 있는 신원池의  새벽,   강심에 마음의 낚시대를 드리운 채로...멋진 풍경입니다.


 

DSC04793.jpg


▲  여조사님이신 "소슬"님  열정이 대단합니다.

 


 


DSC04756.jpg

 
▲  4월의 밤은 제밥 쌀쌀합니다,  추위와 허기를 채우려 야식 준비를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.


 
DSC04773.jpg


▲  신원지는 수령 50년이 말해주듯 토종대물의 자원이 무궁 무진하다.

4짜를 만날수 있는 토종대물터 신원지의 밤낚시 전투에 대하여 논의 중인 모습



DSC09030.jpg


 

▲  이밤을 기다렸던 또,다른 낚시꾼,,. 제방에 있는 대물 장대"꾼"들의 자리를 잠시 찾았습니다




 

DSC09000.jpg


  

▲  긴칼 옆에 찬 이순신 장군의 긴칼을 연상케 하는 장대낚시대의 위용

 

 



DSC09002.jpg

 
▲  신원지의 대물 잉어가 좋아 3년째 주말마다 이곳을 찾으신다는 대물 장대메니아의 모습입니다.


 
DSC07343.jpg

▲  새벽에도 입질은 계속 되고.
 


 
DSC00034-2.jpg

▲  산란 시기라 년중 어느 시기보다도 조황이 좋은 시기라  상류 포인트에 앉아 낚시를 했던 꾼들의 조과가 궁금합니다.
 


DSC00339.jpg


▲  적당한 수심과 물색,  미끼 운영과 튼튼한 채비만 준비하면 요즘 시기에 대물 몇마리 낚는 건 그리 어렵지 않다고 합니다.
 
 


DSC04816.jpg

▲  보기만하여도 느낌이 팍팍 오는 멋진 포인트에 앉아 새벽 낚시를 하는 모습


 
DSC04874.jpg

 ▲  산 아래에 있는 둠벙에도 낚시꾼의 기다림이 있습니다.
 

 
DSC08145.jpg

 ▲  새벽 신원지의 모습입니다.
 

 
DSC08217 - 복사본.jpg
 
 
▲  주차를 하고 고즈넉하게 낚시를 즐기는 "SBS낚시회"조사님의 모습


 
DSC08220 - 복사본.jpg
 
 
▲   직장 시조회에 참석하신 "SBS낚시회" 회원의 새벽 낚시 모습,  조황이 좋지 않은 듯 ^^
 


 
DSC07961.jpg

 
▲  "SBS낚시회"시조회는 연안 노지와 연안 좌대를 모두 이용하였다. 좌대의 모습입니다 

 
DSC07935.jpg

 
▲   시기가 일주일 정도 빠른 듯 하다고 하네요. 
 
.
 
DSC09819.jpg

▲  최상류 포인트에서 새벽 낚시를 하는 시조회에 참석한 "SBS낚시회"회원의 모습. 


 
DSC09827.jpg

  
▲ 2015년 시조회에 임한 "SBS낚시회"회원님들의 진지한 낚시모습.



DSC09852.jpg


▲   4월 중순부터 본격적인 배수가 시작되는 5월초까지는 호조황이 될 것 같다고 합니다. 
 
 


DSC00079.jpg

 
▲  수도권에서 한 시간 거리에 이처럼 분위기 있고 조황 좋은 낚시터가 있다는 것을 다시금 느끼게 됩니다.
 

 
DSC04978.jpg

  
▲  봄이 깊어졌음을 실감케 하는 주변 환경    이번 여행은 정말 뜻 있고 즐거웠던 것 같습니다.
 


 
DSC05514.jpg

 
▲  아쉬움과 미련이 많이 남은 이곳을 떠나야 할 시간이 되었습니다.
 


DSC09778.jpg


▲ 9치에서 월척까지의 토종 붕어를..^^,   2~3마리 정도의 씨알 좋은 붕어를 낚았다고 합니다.  
 


DSC05884.jpg

    
▲  이 시기에 수도권에서 멀지 않은 이곳에 가벼운 마음으로  한 번 찾아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.  
단체 출조 낚시를 하기에도 적당한 곳 같습니다.
 

 
DSC05844.jpg

▲  "소슬"님의 멋진 포즈.
 
 
DSC05903.jpg

▲   4월 중순부터 본격적인 배수가 시작되는 5월초까지는 호조황이 될 것 같다고 합니다. 
낚시사랑 낚랑골 회원이신 "쎄쎄"님도  월척 붕어를 낚았습니다. 
 
aaaaa-2.jpg
▲ 2015년 "SBS 낚시동호회 "시조회 계측과 시상을  마치고 단체사진을 찍어 오늘을 기억 하려 합니다.
모두들 올 한해 어복충만 하시고 출조길 안전운행을 기원 드립니다.

DSC00231.jpg

▲  함께 가는 길의 넉넉함,  눈을 감고 보는 피안의 세계, 평화로운 여유... 봄 하늘을 날아가는 철새들의 아득함

가끔은  혼자가 아니라는  철없는 마음에 함께한 즐거움 위로  떠도는 것들의 편안함을 만난다
 
DSC00705.jpg

▲  씨알 좋은 붕어와, 멋진 풍경, 봄의 향연이 펼쳐지는 신원지의 봄은 꾼들을 기다립니다.

 

DSC05132.jpg

▲  묶은 세월이 내 안에 널어놓은 생각들.....  이젠 벗어버린 사념 위로 올려놓는다.

묵직한 어휘들이  각질화 되어 바람에 편린이 되어 흐르고 햇빛은 몸의 추억을 쪼개어  들숨 한 번에  적당한 크기로  들판에 늘어놓고 털리고 털려

사물에 도달한 젖은 이름으로  빈 들은 가득해진다,  봄이 깊어가는 해지는 시골 마을에서 들려오던 무슨 소리 같은 것들도...
.

아쉬움은 낚시라는 취미의 단골 메뉴라지만 참 좋은 사람들과 보낸 시간을 뒤로하고 서울도 돌아갈 시간이 된 것같다.

 

 


DSC05281.jpg
 
▲   4월 초  좋은 인연의 후배들 그리고 조우와 경기도 용인 신원지에서 보낸 주말 "낚시여행"은 오랜만에 따스하고 정겨운 시간을 보냈습니다.
봄철 산란 특수시기 보다 조금 일러 만족한 조황은 아니었지만 씨알좋은 붕어 여러마리를 밖을 수 있었던 재미 있는 여행이었습니다.
이번 출조에 도움을 주신 베스트님, 거죽님, 쎄쎄님, 여조사인 소슬님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며 이번 낚시 여행을 마칩니다.

 



 



▲ 경기도 용인 신원지에서...



신원지 관리실, 조황 및 예약 

 

☎     031) 332-7634  HP: 010-6350-8507

아이콘 최신글 전체보기
아이콘 갤러리 전체보기
아이콘 공지사항 전체보기
아이콘 자유게시판 전체보기